경제 개념

환율

환율

환율이란?
미국에 가서 우리 돈 3,500원을 낸다면 어떤 상점 주인도 받아주지 않을 것이다. 외국과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자국 화폐를 다른 나라의 화폐로 바꾸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이처럼 국가 간의 거래에 있어서 화폐의 교환이 먼저 이루어져야 거래가 이뤄질 수 있고, 이때 자국화폐와 타국화폐의 교환비율을 환율이라 한다.
원화를 얼마만큼 주고 달러와 교환할 것인지, 일본의 엔화를 얼마의 유로화로 교환할 것인지는 모두 환율에 따라 결정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미 1달러와 교환되는 원화의 양을 환율로 정의한다. 1달러와 1,000원이 교환된다면 원·달러 환율은 1,000(원/달러)이다. 1달러와 1,200원이 교환된다면 원·달러 환율은 1,200(원/달러)이 된다. 이처럼 환율이 오르면 1달러를 얻기 위해 필요한 원화의 양이 증가하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상승 = 원화가치 하락’이 성립하는 것이다.

 

환율 표시 방법
환율의 표시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자국통화표시환율이고, 다른 하나는 외국통화표시환율이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자국통화표시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자국통화표시환율은 ‘1달러=1,000원’과 같이 외국 통화 1단위와 교환되는 자국 통화의 양으로 표시한다. 즉 외환시장에서 1달러와 1천 원이 교환되고 있다면 환율은 1,000원(원/달러)이 된다. 이때 환율의 단위가 ‘원/달러’이다. 외국통화표시환율은 1원=0.001달러와 같이 자국 통화 1단위와 교환되는 외국 통화의 양을 표시하기 때문에 1원과 교환되는 달러의 양을 환율로 정의하고 환율은 0.001(달러/원)이 된다. 이 경우는 환율의 단위가 ‘달러/원’이 된다.

 

우리나라는 주로 자국통화표시방법을 이용해 환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통상 단위에서 달러를 생략하고 환율을 ‘1,000원’으로 나타낸다. 이때 자국통화표시환율이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환율 앞에 ‘원·달러’라는 말을 붙여서 ‘원·달러 환율 1,000원’과 같은 식으로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환율은 소수점 4자리까지 표시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우리나라는 1달러=1,267.34원과 같이 소수점 두자리까지 표시하고 있다.

  

환율제도

환율제도는 크게 고정환율제도와 변동환율제도로 구분된다. 정환율제도란 중앙은행이나 정부가 환율을 일정수준에 고정시키는 제도다. 19세기 말부터 확립된 금본위제도와 1944년 44개 연합국 대표들이 미국의 브레턴우즈에 모여 합의한 브레턴우즈 체제가 고정환율제도의 대표적인 예이다(브레턴우즈 체제하에서는 금 1온스당 35달러라는 고정된 비율로 금과 달러를 교환해야 했다). 그러나 1971년 미국 닉슨 대통령의 금태환 중단선언과 함께 브레턴우즈 체제는 서서히 붕괴되어 갔다.
결국 1976년 자메이카의 수도 킹스턴(Kingston)에서 개최된 회의(킹스턴 체제)에서 환율제도는 변동환율제도로 변경되었다. 변동환율제도는 현재 대부분의 국가에서 채택하고 있다. 변동환율제도는 외화의 수요·공급에 따라 환율이 변동되는 제도다. 예를 들어 달러공급이 많아지면 달러가치가 내려갈 것이고 원·달러 환율은 내려간다. 물론 달러수요가 많아지면 달러가치가 올라가고 원·달러 환율은 올라간다.
 

핫이슈더보기

추천자료

많이 본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