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자료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

한국경영자총협회 2017.06.19

  • 인쇄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졸 신입사원 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1로, 2015년 32.3:1보다 10.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38.5:1, 300인 미만 기업은 5.8:1로 300인 이상 기업의 취업 경쟁률이 월등히 높았는데, 특히 300인 이상 기업은 2015년 35.7:1에 비해 7.8% 상승한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2015년 6.6:1에서 5.8:1로 12.1% 감소했음.

- 면접전형은 대부분의 기업이 시행하고 있으나, 필기전형은 주로 300인 이상 기업에서 채택하는 것으로 나타났음.

- 300인 이상 기업의 76.7%는 ‘스펙’을 서류전형 시 최소한의 자격요건으로만 활용하고 있었는데, 이는 300인 이상 기업 대부분이 ‘스펙’을 구직자의 지원적격 여부를 판단하는 기초자료로만 활용하고 있음을 뜻하는 것으로 스펙이 채용과 무관하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이 14%, 300인 미만 기업은 36.3%로 나타났음.

- 기업들이 우수인재를 유인하는 방안은 ‘기업 성장가능성’(27.3%), ‘고용안정성’(24.4%), ‘일과 삶의 균형이 가능한 근로조건’(20.8%) 등의 순으로 나타났음.

- 응답 기업의 65.4%는 인턴 등 유사 직무 경험을 채용에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반면 유사 직무 경험이 채용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34.6%로 조사됐음.

노동

더보기

기업

더보기

핫이슈더보기

추천자료

많이 본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