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자료
2018년 노사관계 전망조사

한국경영자총협회 2018.01.12

  • 인쇄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36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노사관계 전망조사」결과, 응답 기업의 72.8%가 2018년 노사관계가 2017년보다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 2018년 노사관계 최대 불안요인은 ‘노사관계 현안을 둘러싼 법적 분쟁’이 24.8%로 가장 높게 나타났음. 이어 ‘노동계 기대심리 상승과 투쟁 증가’(19.0%), ‘정부의 노동권 보호 강화 정책 추진’(17.8%) 순이었음.

- 기업들이 2018년 노사관계가 가장 불안할 것으로 전망한 분야는 ‘협력업체 및 사내도급’(31.6%)이었음. 이러한 결과는 노동계의 전략 조직화 사업 추진, 대기업에 대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됨.

- 2018년 임단협 요구 시기를 묻는 설문에 과반수 기업들이 3 ~ 4월 이전에 교섭요구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음. 한편, 예상되는 교섭 기간은 3개월 이상 소요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이 65.9%를 차지했음.

- 2018년 임단협 최대 쟁점으로는 ‘임금 인상’(35.8%)과 ‘근로시간단축과 인력 충원’(18.4%)을 가장 많이 선택했음. 이어 ‘복리후생제도 확충’(11.9%), ‘임금체계 개편’(10.5%) 순으로 조사됐음.

- 2018년 경제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해결해야할 최우선 정책과제로 ‘근로시간 단축 부담 완화’가 1순위로 조사됐음. 이어 2순위로 ‘최저임금 제도 개선(산입범위 확대 등)‘, 3순위는 ’임금체계의 합리적 개편’ 등으로 나타났음.

노동

핫이슈더보기

추천자료

많이 본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