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경총,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100대 기업 재택근무 현황 조사’결과 발표
한국경영자총협회 2020.09.16 원문보기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100대 기업 재택근무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사무직)인 것으로 나타났음.

- 사무직은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었으며, 2.9%는 ‘곧 시행 예정(계획 확정)’인 것으로 조사되었음. ‘재택근무를 시행하지 않으며, 시행 계획도 없는 사업장’은 8.7%이나, 이 중 일부 기업은 3단계 격상시 시행을 검토할 것으로 응답하였음.

- 사무직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구체적인 방법은 기업마다 달랐으나, 구성원을 2조 또는 3조로 나눠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교대조 편성 등 순환’ 방식을 가장 많이 채택(44.4%)하고 있었음. 다음으로 건강·돌봄·임신 등의 사유 등에 해당하는 ‘재택근무 필요인력을 선별하거나 개인 신청’ 방식을 활용하는 기업이 27.0%,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직원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15.9%로 집계되었음.

- 재택근무시 사무직 근로자들의 업무생산성에 대해서는 ‘정상근무 대비 90% 이상’이라는 평가가 절반에 가까운 높은 비중(46.8%)으로 나타났음. 이 밖에 ‘80~89%’ 응답 25.5%, ‘70~79%’ 응답이 17.0%였으며, ‘70% 미만’으로 평가한 비중은 10.6%에 불과했음. 이렇듯 동 조사에서는 재택근무 생산성이 정상근무 대비 큰 차이가 나지 않아 재택근무에 대한 수용성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음. 다만, 이는 조사대상이 규모가 매우 큰 대기업으로 IT프로그램 활용,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등을 통해 재택근무 생산성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됨.

- 코로나 위기 상황이 해소된 이후의 재택근무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높게 나타났음. 응답기업의 53.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재택근무 활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33.9%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다시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음.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