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자료
사물인터넷, 기술혁신의 모태로 거듭나다

특허청2014.10.238p보도자료

  • 인쇄

특허청은 사물인터넷 관련 기술의 출원이 2009년 33건에서 2013년 229건으로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2008년부터 진행된 사물인터넷에 대한 활발한 국제표준화와 정부의 사물인터넷 산업 육성 정책 추진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고 2014년 10월 23일 밝혔다.

- 기술분야 중 사물인터넷 기기 간 네트워크 제어 및 관리 기술에 관한 출원의 비율이 68.0%로 가장 높음. 이는 무수히 많은 기기의 식별 및 동시 접속에 따른 네트워크 트래픽의 과부하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냄. 세부기술로는 접속제어기술, 자원할당기술, 전력절감기술, 기기 호출기술 등의 출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음.

- 그다음으로, 사물인터넷 서비스 관련 출원의 비율이 16.5%를 차지했음. 이는 소비자의 구매력을 높일 수 있는 사물인터넷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기 위하여 산업 전반에 걸쳐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냄. 세부기술로는 스마트카, 헬스케어, 산업현장설비 원격관제, 스마트홈, 온라인광고, 전자결제 등의 출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음.

- 출원인별 비율을 보면, 케이티,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의 국내 기업이 59.6%로 가장 높음. 이는 포화 상태인 스마트폰 서비스 시장의 신규 수익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대기업들이 사물인터넷에 큰 관심을 기울인 결과로 보이며, 그 뒤를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및 국내 대학 등의 국내 연구기관이 22.3%, 외국 기업이 15.1%, 개인이 3.0%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음.

- 특허청 전범재 멀티미디어방송심사팀장은 “사물인터넷 기술이 산업현장의 원격 제어 및 관리에 주로 사용됐지만, 점차 스마트홈, 스마트카, 헬스케어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그 응용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아직 초창기인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통신특허 확보 외에도 수익성이 높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특허 확보가 시급하다.”라고 하였음.

첨부파일 목록

정보사업

더보기

핫이슈더보기

추천자료

많이 본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