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자료
금감원, 미국 정책금리 인상 관련 시장상황 점검회의 개최

금융감독원2018.09.272p보도자료

  • 인쇄

금융감독원은 9월 27일(목) 오전 10:00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원내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추석 연휴 동안 글로벌 금융시장 동향과 금일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직후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 연휴 기간 중 국제 금융시장을 모니터링한 결과, 미국과 중국이 9.24일부터 추가 관세부과를 시작하였고,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취소되는 등 미중 통상갈등이 심화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은 하락하고, NDF 시장에서의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에 그치는 등 안정적인 모습이었음. 한편 이번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또한 시장의 예상과 일치하는 것이어서 아직까지 금융시장은 큰 동요 없이 차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음.

-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우리 금융시장이 견고한 대외 건전성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감으로 최근 CDS 프리미엄이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등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 왔지만 미 연준의 정책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한·미간 성장 모멘텀의 차이로 양국 간 정책금리 역전 폭이 더욱 확대되고,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 미·중 통상분쟁 등 대외 불안요인이 점증하고 있다고 언급함.

- 이에 가계부채, 해외자본 유출입 및 금융회사 외화유동성 등 주요 위험 부문은 물론, 부동산 그림자 금융 등 새롭게 부각되는 위험 부문을 거시적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제반 불안 요인이 현실화 될 경우에 대비하여 금융시스템 전반의 위기 대응 능력을 철저히 점검하되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틈을 탄 과도한 금리 인상,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 등의 불건전 영업 행위가 나타나지 않도록 단속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하였음.


첨부파일 목록

국제금융

더보기

금융시장

더보기

핫이슈더보기

추천자료

많이 본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