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전남 규제자유특구, 전기자전거·개인용 이동수단(PM) 실증 착수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 규제자유특구과 2020.07.01 4p 정책해설자료
중소벤처기업부와 전라남도는 6.30.(화)부터 전기자전거와 개인용 이동수단(PM)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실증‘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이번 실증을 통해 기존 이동수단과의 교행 안전성을 확보해 안전하고 편리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의미가 있음.

- 실증 준비기간 동안 주행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품을 개발하고,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증구간, 실증방법, 안전장치의 임의조작 금지 등 안전 교육을 사전에 실시하는 등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옴.

- 한편, 지난 20대 국회에서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통과됨에 따라 경찰청과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에서는 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의 안전한 실증과 운영모델 기준 마련을 위해 전남 특구의 실증 데이터를 반영해 안전기준과 운영기준을 마련해 나갈 계획임.

- 전남 특구는 지난해 7월 지정 이후 19개 기업이 이전을 완료했고, 기업들이 일정 규모의 공장을 준공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둠.

- 9개 규제특례를 통해 ’22년까지 e-모빌리티 핵심기업 27개사를 유치해 일자리 창출 260명과 신규 매출 600억원의 파급효과를 기대함.

<붙임> 전남 e-모빌리티 특구 및 실증 착수 현황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