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쓰레기를 다시 생각한다

아침에 일어나 생수병을 따서 물을 마시고 햇반과 3분카레를 데워 아침으로 먹었다. 오전 업무 동안 회의용 자료를 수백 장 프린트했고, 점심으로는 햄버거세트를 먹고 아이스커피로 입가심하며 회사로 들어왔다. 퇴근할 때 마트에 들러 야채며 고기, 냉동식품 등을 사왔다. 집에 오니 어제 주문한 택배가 와 있다. 장본 것들과 택배박스 정리하니 쓰레기가 한가득. 한 손에는 어제오늘 채운 10리터 종량제 봉투와 다른 한 손에는 재활용 쓰레기를 가득 들고 엘리베이터를 탔다. 현대인이라면 낯설지 않은 일상. 『나라경제』는 쓰레기를 만들 수밖에 없게 돼 있는 우리 사회의 시스템, 편리성에 기대 무심코 쓰고 버린 쓰레기들을 다시 생각해보려 한다.

Issue: 총 1014건

10 페이지 이전 페이지 이전 4 / 51 다음 페이지 10 페이지 다음

e-Book

이달의 인기기사

  1. 1 숨은 고수 매칭 플랫폼 ‘숨고’···“실력 있는 고수에게 공평한 기회를”
  2. 2 모디 노믹스로 중국 넘보는 인도
  3. 3 고령사회의 행복과 인적자본
  4. 4 오너 리스크로 전락한 재벌 3세…반복되는 갑질로 기업 이미지 훼손
  5. 5 와인잔은 유리일까, 일반 쓰레기일까?
  6. 6 쓰레기를 만들도록 고안된 시스템을 다시 생각한다
  7. 7 ‘일감 몰아주기’ 철저히 차단하고 임원 독립 경영 허용
  8. 8 한 사람이 1년 동안 1회용컵 500개, 비닐봉투 400장, 플라스틱 116kg
  9. 9 경영수업보다 ‘사람 만드는’ 전인교육이 먼저다
  10. 10 결국은 일하는 방법을 혁신해야 한다

Column

  • 나라경제 facebook
  • 문샷 싱킹 세상을 바꾸다
  • 독자 설문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