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지속 가능한 수산업을 위하여

5월부터 주꾸미 금어기가 최초로 시행됐다. 알이 꽉 찬 주꾸미는 봄철 별미였는데 그 산란기 주꾸미들을 자꾸 잡아버리면 더 이상 우리 바다에서 주꾸미를 보기 어렵게 되기 때문이란다. 그러고 보니 그 많던 명태를 보기 어렵게 되고, 오징어가 금징어가 된 게 벌써 몇 년째다. 그래서 『나라경제』에서 화두를 던져봤다. 지속 가능한 바다, 지속 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관심을 조금이나마 불러일으키고자 하는 마음에서…. 수산업의 현 상황과 정책, 그리고 대안 중 하나인 스마트 양식에 대해 짚어보고, 전문가의 제언까지 들어봤다.

Now: 총 117건

10 페이지 이전 페이지 이전 6 / 6 다음 페이지 10 페이지 다음

e-Book

이달의 인기기사

  1. 1 숨은 고수 매칭 플랫폼 ‘숨고’···“실력 있는 고수에게 공평한 기회를”
  2. 2 오너 리스크로 전락한 재벌 3세…반복되는 갑질로 기업 이미지 훼손
  3. 3 ‘일감 몰아주기’ 철저히 차단하고 임원 독립 경영 허용
  4. 4 바다의 모든 것이 낡아가고 있다
  5. 5 쓰레기를 만들도록 고안된 시스템을 다시 생각한다
  6. 6 한 사람이 1년 동안 1회용컵 500개, 비닐봉투 400장, 플라스틱 116kg
  7. 7 고령사회의 행복과 인적자본
  8. 8 결국은 일하는 방법을 혁신해야 한다
  9. 9 사람 존중하는 기업문화로 바뀌어야
  10. 10 비행금지

Column

  • 나라경제 facebook
  • 문샷 싱킹 세상을 바꾸다
  • 독자 설문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