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韓 스마트 농업, 플랫폼·표준화·민관협업이 과제

서윤정 ㈜정앤서컨설팅 대표2017년 05월호

인쇄



마트 농업은 농업 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의 접목을 통해 효율성 및 효과성을 제고하는 것을 총칭한다. 정보기술적 입장에서 보면, 스마트 농업은 정보처리능력과 제어능력을 중심으로 한 자율제어가 가능한 농업을 의미하기도 한다.


농정 부분에서 스마트 농업은 초창기 정보화 확산계획에서부터 시작됐다. 그 후 스마트 농업은 농업 분야의 창조경제 핵심 어젠다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이 때문에 농림축산식품부의 미래성장산업화 대책, ICT 융복합 확산 대책,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팜 대책 등이 수립돼 스마트 농업 실현을 위한 기초과학기술 및 정책적 대책이 마련됐다. 또한 향후 수출산업으로서 스마트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한국형 스마트팜 정립, ICT 농업기술 패키지화 등 내수시장 보급 확대에 대한 제도적 정비도 세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부 3.0의 일환으로 부처 간 정책 연계가 보다 강화되고 있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농림축산식품부·미래창조과학부 등 관련 부처 간 협업이 진행됨에 따라 스마트 농정 방향의 일관성이 유지되고, ICT 기반의 스마트 농업 연구개발(R&D)과 보급·확산이 속도감 있게 추진 중이다.


초기 스마트 농업이 생산과 관련된 주요 관리적 측면에서 추진돼왔다면, 현재는 농업과 관련된 전후방 및 거주공간으로서의 농촌지역 개발까지 확대돼 적용되고 있다. ICT를 통해 농촌의 복지·교육·문화 등을 개선한 살기 좋은 농촌 모델로서 ‘창조마을’ 사업도 전개됐으며, 지금은 지역개발의 일부분으로 자리 잡게 됐다.


또한 우리나라 농업 여건과 농업인의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 농업에 대한 고민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진전에도 우리나라 스마트 농업은 여전히 몇 가지 문제를 안고 있다.


첫째는 개별 사업 단위로 ICT가 접목·진행되면서 디지털 컨버전스와 통신기술이 촉진하고 있는 정보교류와 자율학습과는 간격이 존재한다. 단위 사업장의 편이성과 생산성 향상에는 어느 정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지만, 저비용 고효율의 데이터 처리기능 향상 및 네트워크 효과가 주는 이점을 아직까지는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둘째는 생태계적 접근이다. ICT의 접목은 단순히 ICT 기술 투입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와 관련된 시설의 현대화, 사용자의 수용태도, 관련 장비와 소프트웨어의 호환과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한 업그레이드 등이 동시에 선행돼야 한다. 이러한 부분이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시범사업이 지속 가능하게 운영되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된다.


셋째는 스마트 농업, 보다 정확히 표현하면 농업의 스마트화는 기존의 전통적인 농업에 필요한 지식 및 노하우와 함께 기계, 제어, 정보통신, 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 접목과 자본투자가 요구된다. 이 때문에 기존 전통농업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주체의 참여와 협업적 개발이 필요해진다.


스마트 농업의 핵심은 단절이 아닌 연계에 있고, 데이터 획득과 처리를 통한 자동제어에 있다. 따라서 스마트 농업이 지니고 있는 원래의 취지와 목적을 살리기 위해서는 크게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 생태계 구현, 표준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 민관협업 활성화 등이 우선 필요하다.

첨부파일 NOW-서윤정.pdf

e-Book

이달의 인기기사

  1. 1 日, 태양광 발전설비 총량 세계 2위로 성큼
  2. 2 재생에너지 비중 6 → 30%로 훌쩍 증가한 獨…일자리 38만개 창출
  3. 3 [나라경제 논단] 사룡(四龍)이 나르샤?
  4. 4 신재생에너지 ‘지능화’ 이끄는 신기술 삼총사
  5. 5 ‘미미박스’ 만들어낸 스타트업 도우미, 베스핀글로벌로 새로운 도전

역대 인기기사

  1. 1 금연구역 확대
  2. 2 기축통화 패권의 폭력
  3. 3 애그플레이션, 진원지는 어디인가?
  4. 4 ‘산업의 허리’ 중견기업 3천개 키운다
  5. 5 부동산시장 정상화, 근본적인 해법은?

Column

  • 나라경제 페이스북
  • 단행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