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16개 경제부처가 만드는
국내 유일의 경제 정책 정보지

발행물 나라경제 연중기획

나라경제

발행물

연중기획

“보관에서 배송까지… 원스톱 물류 서비스를 책임집니다”
손민재 ㈜마이창고 대표 2019년 09월호
“복잡하고 까다로운 물류작업은 저희에게 맡기고 핵심 업무인 상품기획과 마케팅에 집중하세요!” 마이창고의 캐치프레이즈다. 창고 없는 창고업체로 대한민국 물류산업에 혁신을 일으킨 곳. 어불성설인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창고를 가지고 있는 창고주와 물류센터가 필요한 화주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일명 ‘클라우드 풀필먼트 서비스(Cloud Fulfillment Service; 상품 판매 후 보관-포장-배송까지의 작업을 관리하는 통합 서비스)’를 팔고 있다고 말하는 손민재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창업을 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기자 생활을 하며 소규모 온라인 셀러들은 물건을 쌓아놓고 싶어도 그럴 만한 공간이 없다는 것과 창고주들은 대량 화물만 계약하다 보니 창고를 빈 채로 두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 둘을 연결해주는 시스템이 있다면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창고를 만들어 물류의 틈새시장을 메꿀 수 있다고 확신해 창업하게 됐다.

마이창고 시스템이 궁금하다.
온라인 셀러들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마이창고와 계약돼 있는 창고 중 하나가 지정되고 그곳에 상품을 가져다 놓는 순간부터 시스템이 가동된다. 상품이 입고되면 우선 상품을 검수한 다음 인벤토리(바코드를 이용한 추적 시스템)로 넘긴다. 해당 인벤토리를 관리하다가 상품 출고 주문이 들어오면 상품을 포장하고 송장을 출력해 창고 앞마당에 두면 정해진 시간에 택배사가 픽업해간다. 여기까지가 마이창고의 임무다.

창고를 빌리는 데 최소 단위가 있는지.
상품 개수나 보관기간에 특별한 제한이 없다. 단 몇 개의 물건을 며칠이라도 보관할 수 있다. 무엇보다 비용을 출고 건당 낱개로 정산하는 게 핵심이다. 또 보관료나 인건비를 따로 받지 않는다. 사용료만으로 앞에서 말한 전 과정을 이용할 수 있다.

고객 관리는 어떻게 하나?
각 창고를 관리하는 담당 매니저가 있다. 셀러들은 이들을 통해 피드백을 할 수 있다. 지정된 창고에 불만이 제기된 경우 적극 반영해 창고를 바꿔주거나 데이터를 모아 최적의 공간을 찾도록 도와준다.

기존의 창고업체와 다른 점은?
일반적인 창고업체는 평당 계약을 진행한다. 화주가 창고를 빌릴 때 기준이 성수기에 맞춰져 있어 비수기에 적자가 나도 정해진 임대료를 내야 한다. 비용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마이창고는 쓴 만큼만 비용을 내기 때문에 성수기, 비수기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
마이창고가 제공하는 클라우드 풀필먼트 서비스로 단순한 창고업체가 아닌 브랜드가 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에 만연해 있는 화주와 창고주 간의 갑을관계를 해소하고 물류의 가격결정력과 서비스경쟁력을 높이고 싶다.

조우리 나라경제 기자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