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16개 경제부처가 만드는
국내 유일의 경제 정책 정보지

나라경제

발행물

이슈

혼자서 스마트폰으로 하루 70분씩 넷플릭스 봅니다
이지현 KDI 여론분석팀 전문연구원 2019년 10월호

넷플릭스 등 해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국내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 3사가 손잡고 국내 최대의 OTT ‘웨이브’를 출범시켰다. 또한 디즈니,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까지 OTT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향후 국내시장에서 국내외 OTT 서비스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KDI 여론분석팀은 OTT 이용실태와 수요를 파악해 이러한 경쟁 심화가 국내 시장 구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살펴보기 위해 설문조사를 수행했다.
조사 결과, 향후 국내 OTT 시장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측되지만 OTT 가입자와 비가입자 모두 외국 드라마나 영화를 선호하고 있어 국내 OTT 기업의 경쟁력 확보가 기대만큼 긍정적이지 않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유료 OTT 가입자 500명, 비가입자 5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9월 10일부터 9월 16일까지 웹(web)을 이용한 자기기입식으로 수행됐다

가입자, 넷플릭스-옥수수-푹 순으로 많고 OTT 이용으로 TV 시청시간 대폭 감소
향후 국내 OTT 서비스 시장은 현재보다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본적으로 응답자의 73.7%가 OTT 가입자는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존 유료 OTT 가입자의 대부분이 지속적으로 가입을 유지하고자 했으며, 비가입자의 경우 60%가 신규 가입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유료 OTT 이용 및 수요 실태를 살펴보면, ‘넷플릭스’(54.2%) 가입자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옥수수’(46.8%), ‘푹’(35.2%) 순이었다. 또한 유료 OTT 비가입자 역시 넷플릭스(73.8%)에 대한 인지도가 가장 높아 현재 국내 유료 OTT 시장이 넷플릭스 중심으로 구축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료 OTT 가입자의 경우 넷플릭스에 대한 만족도가 다른 OTT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OTT 이용자들은 하루 평균 주중 70분, 주말 124분을 시청하고 있었다. 대부분 ‘스마트폰’(68.8%)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과 함께 보기보다는 ‘혼자’(78.6%) 시청했다. OTT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아서’(63.6%)가 가장 컸고, 요금제는 ‘월정액제(1회선)’(36.0%)를 가장 많이 이용했다. OTT 이용으로 영화관람, 오락 등 여가활동 시간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TV 시청시간은 대폭 감소했다(57.2%). OTT가 TV 시청을 대체하고 있어 TV 시청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외국 드라마·영화 선호도 높아…차별화된 콘텐츠, 다양한 요금체계가 과제
유료 OTT 가입자와 비가입자 모두 외국 드라마나 영화를 가장 선호했다. 실제 OTT 가입자는 ‘외국 드라마’(25.5%)와 ‘외국 영화’(19.6%)를 국내 콘텐츠보다 많이 시청하고 있었으며, 비가입자 역시 향후 OTT 서비스에서 이용하고자 하는 프로그램 유형으로 ‘외국 드라마’(29.0%)와 ‘외국 영화’(24.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러한 외국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선호도는 향후 국내 OTT 시장 경쟁구조에 그대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넷플릭스 이용자의 95.9%가 앞으로도 계속 넷플릭스를 이용하겠다고 응답했으며, 다른 유료 OTT 이용자 대부분도 넷플릭스 이용 의사를 밝혔다. 또한 현재 OTT 비가입자의 경우에도 향후 넷플릭스에 가입할 의사가 77.3%나 된 반면, 토종 ‘웨이브’에는 24.0%만이 가입의사를 밝힌 것도 주목할 만하다.

이번 설문조사는 향후 국내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시장점유율과 지배력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줬다. 글로벌 OTT인 넷플릭스에 대항하기 위해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이 푹과 옥수수 간 합병을 추진했지만, 외국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OTT 이용자들의 강한 선호도를 고려할 때 국내 OTT 기업이 시장 우위를 점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실제 응답자의 과반인 62.3%가 향후 글로벌 OTT가 국내 OTT보다 높은 시장점유율을 가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OTT가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소비자 니즈(needs)에 맞춘 전략수립 방안이 필요해 보인다. 현재 유료 OTT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비용지불이 부담스러워서’(41.4%), ‘OTT 서비스를 몰라서’(26.8%), ‘다른 대체 수단이 많아서’(22.6%) 등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국내 OTT 기업은 ‘다양하고 차별화된 콘텐츠’(48.1%), ‘저렴하고 다양한 요금체계’(43.4%), 빅데이터에 기반한 추천 프로그램 등 소비자의 효용을 충족시킬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발굴해 글로벌 OTT 기업에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야 할 것이다.

조사개요
•조사제목: OTT(Over The Top) 서비스 수요 및 이용에  관한 실태조사
•조사기간: 2019년 9월 10~16일
•조사대상: 유료 OTT 가입자 500명, 비가입자 500명
•조사방법: 웹(web) 이용한 자기기입식

※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KDI 경제정보센터 홈페이지(eiec.kdi.re.kr)’의 ‘이슈&분석〉여론분석’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