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바이든 신행정부의 에너지정책 영향 점검
국제금융센터 2020.12.24 원문보기
국제금융센터는 본고에서 바이든 新행정부의 에너지정책이 에버지 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점검해보고자 하였다.

- [이슈] 바이든 당선인은 청정에너지 혁명을 중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화석연료 사용에 부정적인 입장으로, 에너지 업계에 미칠 영향을 점검
ㅇ 코로나19로 석유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 화석연료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경우 전통 에너지업계에서는 장기적으로 석유·가스 산업이 퇴출될 것을 우려

- [정책 방향] 2035년까지 전력 부문의 탄소배출 제로, 2050년까지 전 부문의 탄소배출 제로를 목표로 친환경·저탄소 경제로의 점진적인 전환을 추구
ㅇ 청정에너지 인프라 구축 : 향후 4년 간 청정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위해 $2조를 투자해 2035년까지 미국 전력 분야의 CO2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고 선언
ㅇ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추진 :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첫날(1.20일) 기후협약에 복귀해 2025까지 2005년 대비 26~28% 감축을 목표로 관련 환경 규제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
ㅇ 수압파쇄법 규제 가능성 : 수질오염 등을 근거로 연방정부 토지(전체 美 원유 생산의 21%)에서 탐사·생산 셰일업체의 신규 라이선스 허가를 금지할 가능성

- [유가 영향] 석유산업 규제 강화는 단기적으로 공급 축소에 의한 유가의 상승 요인이나 장기적으로 친환경 체제로 전환하면 석유수요가 감소하여 상승 제약요인으로 작용
ㅇ (상승요인) 수압파쇄법 전면 금지 시나리오 하에서는 1년 뒤 셰일오일 생산량이 1/3 이상 감소하고 2년 뒤에는 55% 감소할 것으로 추정(WSJ)
ㅇ (제약요인) 일각에서는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면서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로 2040년 석유수요가 지난해 대비 최대 50% 감소할 것으로 예상(BP Energy Outlook)

- [종합 평가] 청정 인프라 구축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고, 산업계의 이해관계가 상이한 만큼 탈(脫)탄소 정책 추진 과정에서 기존 석유업계와의 마찰과 불안이 증폭될 가능성
ㅇ 미국 전력부문의 탈탄소화 실현을 위해서는 $4.5조가 필요해 한 가구당 $35,000(20년 계획으로 추산 시 연간 약 $2,000)를 부담해야 할 것으로 추산(Wood Mackenzie)
ㅇ 미국 석유협회(API)는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토지에서 수압파쇄법 규제를 시행할 경우 법적 대응을 비롯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를 막을 것이라고 발언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