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중장년 인력관리에 대한 기업실태 조사
대한상공회의소
2021.09.28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대·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중장년 인력관리에 대한 기업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년 60세 의무화로 인해 중장년 인력관리에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이 89.3%에 달했다. ‘어려움이 없다’는 응답은 10.7%에 그쳤다.

- 중장년 인력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들이 가장 많이 꼽은 어려움은 ‘높은 인건비’(47.8%)였음. 이어 ‘신규채용 부담’(26.1%), ‘저(低)성과자 증가’(24.3%), ‘건강·안전관리’(23.9%), ‘인사적체’(22.1%) 등의 순이었다. ‘적합 업무개발’(9.7%), ‘세대갈등’(9.3%)를 꼽은 기업도 일부 있었음. <복수응답>

- 정년 60세 의무화와 관련해 대응조치를 취한 기업은 59.0%였음. <‘조치하지 않음’ 41.0%> 가장 많이 취한 조치로는 ‘임금피크제 도입’(66.1%)이었음. 이어 ‘근로시간 단축·조정’(21.4%), ‘조기퇴직 도입’(17.5%), ‘인사제도 개편’(16.3%), ‘직무훈련 및 인식전환교육’(15.2%) 등의 순이었음. <복수응답>

- 젊은 세대 직원과 비교해 중장년 인력의 업무능력이나 생산성이 어느 정도인지 묻는 설문에 ‘비슷하다’는 응답이 전체 조사기업의 56.3%로 가장 많았고 ‘낮다’는 응답이 25.3%였음. ‘높다’는 응답은 18.4%에 그쳤다. 중장년 인력이 생산성 대비 높은 임금을 받고 있다는 의미임.

- 65세 정년연장에 대해 기업 72%가 ‘부정적’ 의견이 지배적임. ‘일자리에 악영향 미칠 것’(62.0%)을 우려. 한편, 현재 기업의 43.7%가 정년 60세 이후에도 계속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음. 계속고용 방식으로는 ‘계약직 등으로 재고용’이라는 응답이 95.4%로 대다수였고 ‘계열사·협력사 전적·이동’과 ‘정년연장’은 각 8.4%, 5.3%에 불과했음. <복수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