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스리랑카 경제위기의 주요 원인과 전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2022.02.21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스리랑카 경제위기의 주요 원인과 전망」을 발표하였다.

- 최근 스리랑카 경제는 대외채무 증가 및 외환보유고 감소,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있음.
· [대외채무] 스리랑카의 외채는 지속 증가하여 2021년 3/4분기 511억 달러로, GDP의 62%까지 증가함.
· [외환보유고] 2018년 4월 사상 최고치인 90억 달러를 기록한 이후 지속 감소 추세를 보이다 2022년 1월 20억 달러까지 증가했으나, 2021년 11월에는 1993년 4월 수준인 10억 달러까지 급감함.
· 이에 따라 외채상환부담률(DSR: Debt Service Ratio)은 2020년 33.5%로 2019년 29.7%에 이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단기외채 비중은 2021년 3/4분기 18%까지 올라감.
· [인플레이션] 공급 불안정과 수요 확대로 2021년 12월 소비자물가상승률(NCPI)은 전년동월대비 14% 상승하여 역대 최고치를 기록함.
· 이러한 상황으로 디폴트 우려까지 언급되면서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Fitch)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스리랑카의 국가신용 등급을 2021년 12월 18일과 2022년 1월 12일에 각각 CCC+ → CCC, CCC → CC로 하향 조정함.

- 스리랑카의 경제불안은 2019년 부활절 테러로 인한 관광수입 감소를 시작으로 △인프라 개발, 국채발행 등으로 인한 대외채무 증가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업 침체 및 해외 근로자 송금액 감소 △유기농법 시행에 따른 농업 생산 감소 및 인플레이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확대된 것으로 분석됨. 스리랑카는 인프라 개발 및 기존 외채 상환을 위해 중국 등으로부터 대규모 차관을 도입하였으며, 2019년에만 44억 달러 상당의 국채(ISB)를 발행함에 따라 최근 외채가 급격히 증가함. 스리랑카의 핵심 산업 중 하나인 관광산업은 2019년 부활절 연쇄 폭탄 테러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인해 침체되었으며, 이에 2021년의 관광수입은 2018년 대비 약 94% 감소한 2억 6천만 달러에 그침. 2021년 시행된 유기농업 정책은 생산비용 증가 및 불확실성 증대로 이어졌으며, 이로 인해 2021년 10월 주요 식료품의 평균 도매가가 4~24%가량 증가하는 등 농산물의 생산, 수출입 및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미침. 해외 근로자 수 급감으로 인한 해외송금 유입액 감소, 중앙은행의 화폐 발행량 증가도 경제불안의 주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음.

- 스리랑카 정부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장단기적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주요 채권국 및 교역국으로부터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현재의 경제불안은 구조적인 문제에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충격이 겹쳐 발생한 것이어서 즉각적인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움. △만성적인 경상수지 적자 △대외채무 증가 △루피화 약세 등 스리랑카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과 더불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관광업 침체 및 해외송금 유입액 감소는 정부의 관련 정책 시행만으로 신속한 회복을 기대할 수 없음.

- 한국은 ODA를 바탕으로 스리랑카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온 가운데, 스리랑카 경제 동향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여 선제적으로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스리랑카 진출 및 투자 기업을 위한 대응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