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건설업 보건관리자 배치기준의 문제점과 정책 제언
한국건설산업연구원
2023.07.06
건설산업연구원은 건설업 보건관리자 배치기준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정책을 제언하였다.

-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은 업종별 보건관리자 배치 인원을 상시근로자 규모에 따라 정하고 있으며 건설업을 제외한 43개 업종의 배치인원은 최대 ‘2명 이상’으로 실질적 상한이 존재하는 반면, 건설업은 규모가 증가할수록 배치인원이 상한 없이 증가하도록 되어 있음.

- 공사금액에 따라 배치인원을 정하는 안전관리자와 비교하면 법령상 보건관리자 배치규모는 안전관리자의 60~70%이며, 상대적으로 적정한 수준인지 검토가 필요함.

- 2021년 기준 건설업의 산업재해자 중 업무상 질병 요양재해자는 10.1%로 전체 산업 평균(16.5%)보다 낮으며 제조업(23.3%)의 절반 수준으로 적은 비중을 차지함.

- 건설업은 산업재해 중 사고성 재해의 비중이 크고 업무상 질병 재해의 비중이 낮음에도 불구, 업무상 질병재해의 발생비중이 높은 제조업 등 타 산업보다 많은 보건관리자를 배치하도록 정하고 있어 산업별 재해발생 현황과 부합되지 않음.

- 산업별 산업재해 유형 분석결과를 고려할 때, 건설업의 보건관리자 배치기준은 제조업과 동등하거나 낮은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이 적절하며, 따라서 건설업 보건관리자 배치인원의 상한규모를 타산업과 동일한 ‘2명 이상’으로 지정하는 것이 타당함.

-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건설업 보건관리자 배치가 이뤄질 경우, 배치인원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사업장에 필요한 산업안전보건관리비의 증가로 이어지게 되므로, 산업안전보건관리비 계상기준 현실화를 통한 충분한 안전비용 확보가 선행되어야 함.

- 건설업의 보건관리 향상을 위해 장기적으로는 대형 사업장보다 소규모 사업장에서 업무상 질병재해 발생 비중이 높은 점을 감안하여 중소규모 사업장의 보건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