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경제배움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대한상의 ‘2030의 내가 살고 싶은 도시’ 조사
대한상공회의소
2024.06.03
대한상공회의소는 대한상의 소플(소통플랫폼)을 통해 수도권?비수도권 거주 2030 세대 600여명을 대상으로 ‘내가 살고 싶은 도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 비수도권 거주 의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수도권과 비슷하거나 더 나은 정주여건’이라는 응답이 41.2%로 가장 높게 나타났음.

- 이어서 ‘수도권과 비슷하거나 더 높은 연봉의 일자리’(29.8%), ‘연봉과 정주여건 둘 다 충족해야’(26.6%), ‘잘 모르겠음’(2.0%) 순으로 조사됐음. <‘기타’ 0.4%> 즉 생활여건 및 인프라가 맞으면 꼭 수도권을 고집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됨.

- 정주여건 우선순위는 ‘교통’(51%), ‘주거환경’(47%), ‘의료’(34%), ‘문화?쇼핑’(33%), ‘교육’(24%) 순

- 대한상의는 이번 소통플랫폼 조사를 통해 2030 세대가 기성세대의 인식과는 다르게 자신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을 충족할 수 있다면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굳이 구분하지 않을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지역정책의 방향도 이에 맞게 바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음. 또한, 그동안 수도권 집중 현상이 비수도권 지역의 약화·소멸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야기해 왔으며, 일할 사람과 소비자가 있다면 기업의 투자도 자연스럽게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지역에 미래 세대가 살고 싶어하는 정주환경을 세심하게 설계한다면 지역균형발전과 국가 성장잠재력 제고를 달성하는 해답이 될 수 있다고 밝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