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근로자 이직 트렌드 조사 결과
한국경영자총협회
2024.06.19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근로자 이직 트렌드 조사 결과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 본 조사는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20~40대 정규직 근로자 1,500명(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2024년 4월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하여 조사한 결과임.

- 20~40대 직장인의 69.5%, 「이직 고려 중」
· 연령별로 ‘직장 이직을 고려 중’이라는 응답은 20대에서 83.2%로 가장 높았고, 30대에서 72.6%, 40대에서 58.2% 순으로 집계돼 세대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임.

- 이직계획자의 61.5%, 주된 이직 고려 사유는 「금전 보상 불만족」
· 그 외 응답은 ‘과도한 업무량’ 32.7%, ‘기대보다 낮은 평가’ 27.4%, ‘회사실적 부진 등 미래에 대한 불안’ 26.6%, ‘개인적 성장을 위해’ 25.7% 순으로 조사

- 이직계획자의 61.1%, 「보상이 높은 기업」으로 이직 원해
· ‘워라밸이 좋은 기업(29.8%)’이라는 응답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남.

- 이직미계획자가 이직을 고려하지 않은 사유(복수응답 결과), 「근로조건 만족」 45.2%, 「적성 일치」 35.4%
· 그 외에 ‘이직을 준비할 여유 부족’이란 응답도 33.8%도 높게 나타남. ‘여유 부족’이란 응답은 40대에서 36.3%로 타 연령층에 비해 높게 집계

- 20~40대 직장인의 67.8%, 「이직 경험 있음」, 이직 유경험자의 이직 횟수 평균 2.8회, 이직 유경험자가 꼽은 이직 성공 요인 「직무관련 경력(56.3%)」
· 연령대별로 ‘이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0대에서 79.8%, 30대에서 67.0%, 20대에서 49.6%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이직 유경험자 비율이 높았음.

- 이직 유경험자의 54.8%, 「이직 후 현 직장에 만족」
· 이직 후 현 직장에 ‘불만족 한다(45.2%)’고 답변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급여 등 처우가 더 안 좋아져서’라는 답변이 40.9%로 가장 높게
집계

- 응답자의 49.5%, 「이직은 연봉 인상 수단」
· 그 외에 ‘개인적 성장 기회’ 31.8%, ‘역량 검증 수단’ 12.3%, ‘불필요한 변화’ 3.9%, ‘인맥 확장 기회’ 2.3% 순으로 집계

- 이직 유경험자의 68.5%, 연봉 높여서 이직
· 이직 전 직장 연봉과 비교해 ‘1~10% 상승’이라는 응답이 33.8%로 가장 많았고, ‘11~30% 상승’이라는 응답은 27.0%, ‘30% 초과 상승’이라는 응답은
7.7%로 집계, 반면, 이직 유경험자의 31.5%는 ‘이전 직장과 연봉 차이가 없거나’, ‘오히려 낮아졌다’고 답변

- 이직 의사를 전했을 당시 회사의 대응
· 「근로조건 개선 제안」 31.8%, 「사유 청취 및 문제해결 노력」 20.6%, 「직무전환 제안」 18.5% 등으로 대응, 「특별한 대응 없음」 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