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동해항 주변 지역 비산먼지 점차 줄여나간다
해양수산부 항만국 항만개발과 2021.09.29 3p 정책해설자료
해양수산부는 벌크화물(석회석, 석탄 등)을 주로 처리하는 동해항 주변지역의 비산먼지 피해를 줄이고, 항만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한 ‘동해항 서부두 방진형 임항창고 신축공사’를 9.30.(목) 준공한다고 밝혔다.

- 1979년에 개항한 동해항은 국가기반산업의 원자재 공급항만으로서 운영되고 있는데, 주거 밀집지역과 가깝고 주로 벌크화물을 취급하여 비산먼지 유발 등 대기오염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음.

- 이에,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4월부터 옥외 야적장으로 운영 중인 동해항 서부두 배후부지에 총사업비 102억 원을 투입하여 약 8천㎡ 크기의 방진형 임항창고 1동을 신축하였음.

- 이 창고는 벌크화물의 특성상 부득이하게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1차적으로 차단하는 역할을 하므로, 화물 처리과정에서 발생되는 분진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됨.

- 또한, 항만이용자들이 다양한 화물을 취급할 수 있도록 창고를 4개의 공간으로 분리하여 항만운영의 효율성을 높였으며, 화물 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진을 줄이기 위해 창고 내에 출입차량용 세륜시설도 별도로 설치하였음.

- 한편, 해양수산부는 동해항 주변의 대기오염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1년부터 동해항 내부에 완충녹지 조성, 세륜·살수시설 및 방진벽 설치, 하역장비 개선 등 환경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음.

<참고> 동해항 서부두 방진형 임항창고 사업개요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