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코로나 피해 채무자 원금 상환유예 내년 6월까지로 연장
금융위원회 금융소비자국 서민금융과 2021.12.08 16p 보도자료
금융위원회, 전금융권 및 관계기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서민·취약계층의 대출 상환부담을 감안하여「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의 적용시기를 연장하기로 하였다고 12.8.(수) 밝혔다.

- 금융위원회와 전금융권 및 관계기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 일감축소 등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동 지원방안의 적용시기를 ’22.6.30일까지 6개월 추가 연장하기로 하였음.

- (개별 금융회사 프리워크아웃 특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취약 개인채무자에 대해 개별 금융회사 차원의 프리워크아웃을 통해 연체 발생·지속 방지함.

-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특례) 전금융권이 협약기관으로 참여중인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을 통해 여러 채무를 한 번에 조정 가능함.

- (캠코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조성) 코로나19 피해로 발생한 개인연체채권이 대부업체 등에 매각되어 과잉추심에 노출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함.

- 아울러, 금융위원회는 취약 개인채무자의 상환부담을 덜고 신속한 재기지원을 위해 필요한 경우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지속 검토해 나갈 것임.

<첨부>
1.「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주요내용
2. 코로나19 관련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특례
3. 코로나19 관련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운영방안
4. 부서별 담당자 연락처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