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하수처리, 정수장 등 환경시설에서 에너지 자체 생산 : 환경시설을 활용한 바이오·물 에너지 확대 로드맵
환경부 물관리정책실 재생에너지TF 2022.06.21 36p 보도자료
환경부는 환경시설에서 바이오가스, 수상태양광, 소수력발전 등을 이용한 재생에너지 생산을 두 배 이상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은 ‘바이오·물 에너지 확대 방안’을 6.21(화) 발표했다.

- 현재 전국의 환경시설은 1,341곳이며, ▲음식물 등 폐자원처리를 통한 바이오가스 생산시설 110곳, ▲광역 정수장 43곳, ▲지자체 운영 정수장 473곳, ▲500톤 이상 공공 하수처리시설 678곳, ▲댐 37곳으로 구성

- 환경부는 이번 정부 내(~’26년)에 전국의 환경시설 에너지 생산가능 설비용량을 현재 1.57GW의 약 두 배인 3GW로 증가시킬 계획

- 특히 바이오가스 생산 확대를 위해 그동안 90% 이상 사료나 퇴비로 처리되던 음식물류폐기물, 하수찌꺼기,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을 에너지로 재활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음.

- 환경부는 정수장, 하수처리시설, 댐 등 다양한 물관리 환경시설을 대상으로 에너지 설비투자를 2배 가까이 확대해 ’26년까지 에너지 생산가능 설비용량을 총 2.9GW 수준으로 늘림.

- 환경부는 그간 물관리정책실 산하에 재생에너지 임시조직을 두고, 환경부 소관 환경시설의 탄소 저감 및 에너지 자립 정책을 준비해 옴.

<붙임>
1. 전문용어 설명.
2. 시설별 참고 사진.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