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2022년 전국 가금농장 방역실태 일제점검 중간 결과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 2022.06.24 3p 보도자료
농림축산식품부는 6.24(금) 2022년 전국 가금농장 방역실태 일제점검 중간 결과를 발표하였다.

- ’22년 겨울철 대비 전국 가금농장 방역실태 일제점검 추진 하고 있으며, 그간 가금농장 3,310호(6.17일, 진행률 약 58%) 점검 결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미흡 사항 719건을 확인함.

- 주요 방역 미흡 사례로는 전실 관리 미흡(142건)이 가장 많았고, 울타리(114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113건), 방역실(85건), 차량 소독시설(64건) 순으로 가금농장 방역·소독시설의 미흡 사항이 다수 확인되었음.

- 미흡 사항이 가장 많은 전실은 농장 종사자가 축사로 들어가기 전 신발을 갈아신고, 손을 씻거나 소독하는 장소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축사로 유입되는 것을 막는 중요한 시설로, 전실 관리가 미흡할 경우 바이러스가 농장 종사자의 손과 신발에 오염된 채 축사 안으로 들어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할 수 있음.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실을 가축 사육시설과 구획·차단된 별도의 공간으로 설치하고 오염구역(전실 앞쪽)과 청결구역(전실 뒷쪽)을 철저히 구분해야 하며, 신발 소독조와 축사 전용 신발을 반드시 비치하여야 함.

- 축종별로는 육계, 오리, 산란계 순으로 방역 미흡 사항이 많이 확인되었으며, 오리, 산란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많이 발생하는 축종으로 차단방역 강화와 소독시설 보완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음.

- 농식품부는 방역 미흡 사항이 확인된 농가에 대하여 시정명령을 내리고 이행계획서를 징구하고 있으며, 농가에서 미흡 사항을 보완할 수 있도록 충분한 이행 기간(최대 2개월)을 부여하고 있음.

- 시정명령을 받은 농가에서 이행 기간 내에 미흡 사항을 보완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될 경우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하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시기 전에 방역 미흡 사항에 대한 보완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