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KDI 경제정보센터의 다양한
경제정책정보를 만나 보세요.

최신자료

국민과 함께 만드는 저탄소 축산물 인증, 현장에서 해답 찾아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 축산환경자원과 2022.08.18 3p 보도자료
농림축산식품부는 8.117(수) 탄소 저감기술을 활용하는 충남 홍성의 축산농장을 방문하여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도의 성공적 도입·운영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국민정책디자인단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 이날 간담회에는 축산농가와 유통업계, 소비자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해 각 분야의 탄소 감축 노력과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였고, 축산물 공급체계 전 과정의 탄소 감축 수단인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향후 축산분야 탄소중립 정책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였음.

- 충남 홍성 축산농장의 경우 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을 통해 양돈 분뇨처리과정에서 메탄을 포집하여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바이오가스와 발전 폐열 등을 활용하여 마을 단위 알이(RE)100 추진하는 등 자원순환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

- 이 농장의 에너지화 시설은 인근 16개 양돈농가 가축분뇨를 위탁 처리하여 일평균 4,000kW 이상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약 600호의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에 달함.

- 한국소비자연맹 김수연 팀장은 실제 축산현장에서의 탄소 감축 노력이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구체적으로 알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며, 해외 국가들도 탄소감축 노력을 시작하는 만큼 우리도 저탄소 축산업 전환이 불가피하다고 평가함.

-농산물의 경우 이미 저탄소 인증을 운영하고 있으나, 축산물은 저탄소 인증이 도입되어 있지 않아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소비 현장에는 이러한 노력이 잘 전달되고 있지 않은 실정

- 농식품부는 인증제 도입을 위한 기준과 소비자단체 협력사업을 통한 저탄소축산물 홍보·교육 방안 등을 올해까지 마련해 나갈 계획

- 저탄소 축산물 인증이 도입되면 축산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시장에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농식품부는 ’23년부터 축산농가 대상으로 저탄소 축산물 인증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힘.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