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도심 내 주문배송시설 도입으로 빠른 배송 서비스가 일상화됩니다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 물류정책관 첨단물류과
2024.02.15 2p
국토교통부는 도심 내 새로운 유형의 물류시설인 주문배송시설을 도입하는 「물류시설법」 및 관련 하위법령 개정안이 2.17일(토)부터 시행되어, 도심 내 생활물류 시설 확산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 이는 코로나19 이후 E-커머스 확산에 따라 생활 물류 수요가 증가하고, 새벽?당일 배송과 같은 빠른 배송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커짐에따라 도심 내 주문배송시설을 도입하는 것임.

- 법령 상 주문배송시설(MFC) 개념을 도입하고, 제2종 근린생활시설 내에도 주문배송시설 설치를 허용하되, 주변 환경을 고려하여 바닥 면적이 500㎡ 미만인 소규모 시설만 허용함.

- 또한, 도심 내 보행 안전, 불법 주정차, 창고 집적화, 화재위험 등 우려에 대응하여 제2종 근린생활시설 내 주문배송시설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입지 기준을 충족해야 하며, 화재안전 관리 계획서도 제출해야 함.

- 국토교통부 안진애 첨단물류과장은 “주문배송시설 도입으로 빠른 배송 서비스가 우리 일상에 자리 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편리한 일상을 위한 물류 인프라 구축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참고> 주문배송시설 관련 법령 개정안 주요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