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최신자료
환경부 차관, “플라스틱 협약의 연내 성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 필요”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 기후변화정책관 국제협력과
2024.03.03 6p
환경부는 2.29.(목)~3.1.(금)까지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6차 유엔환경총회’에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우리나라 정부 대표로 참석하여 전 세계 환경 위기 해결을 위한 다자협력 강화 주제 논의에 참여했다고 3.3.(일) 밝혔다.

- 유엔환경총회는 2년마다 케냐의 나이로비에서 열리며, 유엔 회원국장·차관들이 모여 유엔환경계획(UNEP)의 사업계획 및 예산을 논의하고, 결의안 및 선언문을 채택하는 최고위급 환경회의임.

- 이번 제6차 유엔환경총회는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손실, 환경오염(대기·플라스틱 오염 등) 위한 효과적·종합적·지속가능한 다자 행동’을 주제로 190여개국 장·차관을 비롯해 잉거 안데르센(Inger Andersen)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 시민사회 및 비정부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했음.

- 임상준 차관은 환경 위기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목표 이행을 강조했으며, 특히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개발도상국에 효과적으로 재원을 전달할 수 있는 ‘녹색 사다리’로서 우리나라의 역할을 강조하고, 플라스틱 협약을 올해 안으로 완성할 수 있도록, 조속한 성안을 유엔 회원국들에 촉구했음.

<붙임>
1. 제6차 유엔환경총회 개요
2. 플라스틱 협약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