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칼럼
감탄고탄 맞춤법네가 봄인 듯 내게 왔듯 봄도 어여 사뿐 오너라
박태하 출판편집자, 작가 2019년 03월호



올겨울 추위는 퍽 조신했다. 지난해 겨울의 무시무시한 한파와 지난해 여름의 어마어마한 폭염을 반년 새 겪고 보니, 아, 이제 지구는 진짜 종말의 길로 접어들었구나, 이 마당에 맞춤법 같은 게 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사람들이 ‘이 자리를 빌어’를 쓰든 ‘움푹 패인 눈동자’를 쓰든 하다못해 ‘쓰든’을 ‘쓰던’이라고 쓰든 그게 뭐 대순가, 이런 거 설명하고 공부할 시간에 뭐든 진탕 사랑하다가 종말을 맞는 게 수천 배 더 낫지 않은가 하며 회의에 빠져 올겨울을 맞았건만, 그럭저럭 날 만한 추위들로 한 계절을 보내고 나니 지구 종말도 좀 미뤄진 것 같고, 맞춤법 공부도 그렇게까지 쓸데없진 않아 보인다. 좀 머쓱하지만 어쨌든 새 봄 새 마음으로 공부를 시작하자.
하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봄 기분은 섣불리 내서는 안 되는 법. ‘3월은 봄’이라고 세뇌받아 온 얄팍한 이성의 꼬임과 하루빨리 칙칙한 옷을 벗어던지고픈 나약한 감성의 꼬임에 넘어가 일찌감치 봄옷을 꺼내 입었다간 꽃샘추위의 호된 질책에 된통 당하고 말 테니까. 계절은 칼로 무 썰듯 딱 잘라지는 것도 아니요, 특히 봄인 듯도 하고 아닌 듯도 한 3월은 각별히 주의가 필요한 달이다. 그리고 ‘듯’은 띄어쓰기에 각별히 주의가 필요한 녀석이다.
맞춤법에 신경 좀 쓰신다 하는 분들은 한 번쯤 멈칫거려 본다는, 하지만 대부분 깊이 따져보지 않고 ‘에이, 이게 맞겠지~’ 하고 넘어가고 만다는 그 전설의 ‘듯’에 대해 이번 기회에 확실히 익혀두자. 간단히 말하자면 “칼로 무 썰듯”처럼 비유의 의미일 때는 붙여 쓰고(‘썰다’를 활용하는 어미), “봄인 듯 아닌 듯”처럼 짐작이나 추측의 의미일 때는 띄어 쓴다(의존명사). 예문으로 익혀보자.


· 이번엔 지난 경우와 다를 듯하다.     · 생김새가 다르듯 생각도 다르다.
· 밤사이에 눈이 다 녹은 듯싶다.        · 미움이 눈 녹듯 사라졌다.
· 조금 이따가 먹을 듯한데?               · 지각을 밥 먹듯 하는구만!
· 너 참 바보인 듯.                              · 네가 바보이듯 나는 멍청이지ㅠㅠ


이렇게 보면 앞쪽 문장들은 ‘~한 것 같다’의 의미(짐작/추측)인 것이, 뒤쪽 문장들은 ‘~인 것처럼’의 의미(비유)인 것이 눈에 확 들어
올 듯? 마치 퇴근길 데이트를 하기로 한 아내가 저 멀리서부터 확 눈에 들어오듯! 짐작이나 추측을 할 때는 ‘여백’을 둬야 도망갈 구석이 있다고 기억해두자. 〈타짜〉에서 누가 말한 듯한데, 아, 고니가 말했듯이 확실하지 않으면 승부를 걸지 말아야 한다.
단, 이 구분에도 복병이 숨어 있다는 건 짚고 넘어가야겠다. “뛸 듯이 기쁘다”처럼 딱히 짐작이나 추측의 의미는 아닌 듯한데, 오히려 비유에 가까운 듯한데 띄어 쓰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까지 설명하기에는 지면이 부족하니 다음을 기약하며, 큰 틀에서는 ‘짐작/추측 vs. 비유’로 기억해두면 틀릴 일이 없을 것이다. 아, 아니, 없을 듯하다.
종말 시점과는 상관없이 진탕 사랑하는 건 언제나 권장할 만한 일. 그 대상이 사람이든 취미든 추상적인 대상이든 말이다. 동일인과 6개월째 썸만 타고 있는 친구 녀석이 문득 떠오른다. 남의 연애사에 이러쿵저러쿵할 바야 아니지만 “내 것인 듯 내 것 아닌 내 것 같은 너”가 설레는 것도 한철이지, “봄이 오듯 내게 와줘”라고 말하고 들을 때의 행복만 할까. 자, 그럼 모두 행복한 봄을 맞이하시길! 나는 아내랑 퇴근길 데이트나 하러 가야겠다.

보기 과월호 보기
나라경제 인기 콘텐츠 많이 본 자료
확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