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16개 경제부처가 만드는
국내 유일의 경제 정책 정보지

나라경제

발행물

칼럼

시평
디지털 뉴딜, 두 마리 토끼를 잡다!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2021년 02월호


코로나19가 가져온 글로벌 팬데믹 위기가 시작된 지 꼭 1년이 지났다. 그간 우리 정부는 국가 역량을 총동원해 한국판 뉴딜 사업을 추진했다. 디지털 뉴딜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으로 데이터 댐 구축, 지능형 정부, 스마트 SOC 등의 과제들로 이뤄져 있다. 디지털 뉴딜은 일자리 창출과 경기 회복을 꾀하면서 동시에 미래 혁신성장의 토대를 튼튼히 구축하자는 게 목표다. 일자리 창출과 경기 회복이 디지털 뉴딜의 필요조건이라면, 혁신성장의 토대를 쌓아 국가사회의 디지털 대전환을 전면화·가속화하는 것은 충분조건이라 하겠다.
디지털 뉴딜의 성공에는 민관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정부가 마중물을 부으면, 민간이 펌프질로 호응해줘야 한다.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것은 결국 민간의 몫이다. 디지털 뉴딜 책임 수행기관의 장으로서 민간과 시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항상 예민하게 주시하고 있다. 비록 6개월 남짓의 짧은 기간이었지만 디지털 뉴딜을 통해 시장과 사회 곳곳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디지털 뉴딜이 만들어낸 일자리 부분을 보자. 디지털 뉴딜의 대표사업인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에서만 애초 2만 개 일자리 목표를 상회해 약 3만8천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취업준비청년, 경력단절여성, 은퇴자, 장애인 등의 취업이 두드러졌다. 일하는 시간과 장소를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는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기반을 제공한 게 주효했다. 초중고 전 교실에 무선 와이파이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통해서도 7천여 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 이와 더불어 전국 디지털배움터 1천 개소에 강사와 서포터즈 4,600여 명을 배치했고,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으로 6,300여 명의 일자리가 생겨났다.
둘째, 데이터 댐 사업이 디지털 전환의 변곡점 역할을 하고 있다. 우선 시장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기존 소프트웨어 기업이 데이터·AI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계기가 됐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기반 데이터가공 기업은 불과 1년 사이 10여 개에서 30여 개로 늘었고, 활용기업까지 더하면 150여 개에 달할 정도로 증가했다. 더 의미 있는 변화는 의료나 제조, 농축수산 등 전통산업 분야에서 AI 데이터 사업에 참여한 것이다. 특히 의료 분야의 변화는 괄목할 만하다. 우리나라의 내로라하는 대형병원이 거의 모두 사업에 참여해, 병원 고유의 AI 모델 구축에 나섰다. 의료 분야에서는 의사의 전문지식, 병원의 데이터, 스타트업의 기술이 결합해 본격적으로 AI 생태계가 형성되고 있다.
셋째, 클라우드산업이 상전벽해의 변화를 보이고 있다. 공공부문의 전체 정보 시스템을 대상으로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사업이 진행 중이다. 대국민서비스 시스템을 중심으로 상당 부분이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할 예정이다. 이에 호응해 네이버, KT, 카카오 등 IT 대기업들은 클라우드 분야에 각기 수천억에서 1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추진 중이다. 또한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 제도는 신설된 지 3개월 만에 500억 원 규모의 계약이 완료될 정도로 시장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넷째, 지역 중소기업이 활력을 되찾고 있다. 학교 무선환경 구축 사업을 추진하면서 제안요청서에 몇 가지 혁신적인 내용을 담았다. 우선 국산제품 활용기여도를 평가해 가점을 주는 방식을 도입했다. 그 결과 학교 무선 AP 11만 대를 100% 국산화했을 뿐 아니라, 중국 등으로 이전해 있던 주요 6개 중소장비 제조사가 리쇼어링하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또 5개 이상의 기업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게 했고, ‘지역’ 중소기업 참여 지분율을 확대 반영했다. 지역 중소기업이 컨소시엄을 주도하게 되고, 참여기업 낙찰액의 70% 이상을 지방소재 기업이 수주해 지역경제 회복에 크게 기여했다.
올해는 디지털 뉴딜 추진의 2차년도다. 본격적으로 국민이 체감할 성과를 만들어낼 때다. 대한민국의 미래 100년이 지금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자리와 혁신성장도 민간이 호응할 때 승부가 난다. 민간과 시장의 변화에 더욱 집중하자. 디지털 뉴딜,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