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16개 경제부처가 만드는
국내 유일의 경제 정책 정보지

나라경제

발행물

칼럼

금융맹 탈출을 위한 안내서
주식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다
박지수 『경제기사를 읽으면 주식투자가 쉬워집니다』 저자 2021년 05월호


투자는 ‘수익’이라는 결과를 내기 위해 하는 것이지 과정을 즐기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적은 월급에서 종잣돈을 만들고 축적하며 느끼는 안정감은 좋지만 결과가 나쁘면 투자 의욕은 꺾인다. 물론 투자 과정을 도박처럼 느끼는 사람도 있다. 매수·매도 버튼을 누르면서 상승과 하락을 맞추는 스릴을 느끼고 신용대출을 레버리지 삼으며 아찔함을 즐기는 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의 결과는 ‘모 아니면 도’다. 잘되면 투자 고수라 불릴 수 있지만 아니라면 나락으로 떨어진다. 다시 말하면 일반인들의 주식투자 제1의 목적은 수익이라는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지난 2화 ‘주식투자, 최소 이것만은 꼭’에서 주식의 개념과 원리를 알아봤으니 이번에는 투자법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기업 실적, 호재·악재, 수요·공급 등
잘 관찰해 주가 흐름 파악

주식투자는 일반인이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투자다. 그렇기에 투자법 또한 다양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어떤 게 맞고 어떤 게 틀리다기보다는 나와 잘 맞는 투자법이 있고 그것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주식투자법은 크게 2가지로 구분하는데 기본 분석 투자와 기술적 분석 투자가 있다.
기본 분석 투자는 기업의 재무제표와 사업 모델, 영업 활동 등을 복합적으로 분석해 괜찮은 기업을 찾는 투자법이다. 기업의 돈의 흐름이 건전한가를 파악한 후 성장성에 투자하는 안정형 투자 방법이다.
기술적 분석 투자는 쉽게 말해서 차트 분석을 통해 매도·매수 타이밍을 찾는 투자법이다. 거래량과 종가의 움직임, 보조 지표 등을 통해 다음을 예측해 투자한다. 그래프와 숫자를 분석한 뒤 예측하는 직감형 투자 방법이다.
장기적으로는 기본 분석 투자가 정석이다. 하지만 자금이 부족해 단기 트레이딩을 통해 수익률을 극대화하려는 사람들은 기술적 분석 투자법을 더 선호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주식투자에 뛰어들기 전에 주가의 속성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잘 아는 대표적인 주가의 속성이 있다. 바로 내가 사면 떨어지고 팔면 오른다는 것이다. 우스갯소리 같지만 과학적으로 일리가 있다. 보통 일반인들은 호재 뉴스를 보고 들어가 사기 때문에 고점에 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때가 투자 고수들에게는 매도하고 나오는 시점이다. 왜냐하면 여러 번의 주가 사이클을 경험한 그들은 단기적인 주가 흐름을 예측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고수가 팔고 있는 시점에 주가가 하락하는 모습을 보고 공포심에 손을 떨며 조급히 팔고 나온다. 그래서 수익이 없거나 손해일 경우가 많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이라 하지 않았던가. 주가의 속성을 먼저 파악하고 전장으로 뛰어들어보자.
주가를 결정하는 3가지 요소는 실적, 재료, 수급이다. 실적은 기업이 분기별로 발표하는 매출과 영업이익 등 기업활동의 성과를 말한다. 재료는 시장에서 호재, 악재라고 부르는 기업의 공시나 소문 등을 말한다. 끝으로 수급은 수요와 공급을 의미하며 흔히 손이 큰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의 매매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뜻한다. 이 셋의 움직임을 관찰하면 주가의 흐름이 보인다. 
코스피는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했다. 그래서 단기 과열, 밸류에이션 부담이 극에 달했던 상황이었다. 게다가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상승하며 안전자산 선호 현상도 있어 주식시장이 조정을 받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러한 장세에서 작은 재료만으로도 시장은 흔들렸고, 이는 사람들의 불안심리를 자극했다. 그 결과 많은 개인 투자자가 어찌할 바를 모르고 혼란스러워했다.
주식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기본 및 기술적 분석을 통해 좋은 기업을 찾고 내 능력만큼의 자금을 투자해 목표 수익을 내면 팔면 된다. 말은 쉽지만 실천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래도 예측이 어려운 주식시장에서 열정과 노력마저 없다면 성과가 나겠는가. 이런 마음으로 주식투자에 임하는 자세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투자 여력 내에서 투자하고
시간·시장의 압박 견디며 수익 기다리기

첫째, 이건 내 실력이 아니다 생각하자. 지난해 너도나도 주식 계좌를 만들고 귀에 들리는 주식을 사들였다. 다행히 장이 좋았고 대장주에 투자했다면 대부분 수익도 얻었다. 하지만 이것을 실력이라 말하지는 말자. 초심자의 행운이라는 생각으로 겸손한 마음으로 다음 스텝을 위한 주식 공부를 시작해야 한다. 진짜 실력은 여기서부터 출발하는 것이다.
둘째, 본인의 투자 여력 내에서만 하자. 연초부터 다시 신용을 이용한 ‘빚투(빚 내서 투자)’가 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자본시장 위험 분석보고서’를 보면, 2020년 말 개인 투자자들의 신용융자 잔고는 19조2천억 원으로 지난해 3월(7조5천억 원)보다 무려 155.6%나 증가했다고 한다. 신용을 통한 주식 매매는 주가가 하락할 때 내 의사와 상관없이 증권사가 주식을 강제로 일괄 매도 처분하기 때문에 큰 손실을 볼 수 있다. 또한 빚투는 단기간에 수익을 내려는 욕망 때문에 본업을 소홀히 하게 되거나 잦은 매매로 손실을 보기 쉽다는 것을 명심하자. 얼마로 시작해서 얼마를 벌었다는 남들의 무용담에 귀를 닫고 자신만의 스텝으로 가야 한다.
셋째, 증권사 전망을 100% 믿지는 말자. 증권사는 대체적으로 주식시장을 긍정적으로 전망한다. 그래야 사람들이 주식투자를 계속해 수수료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신용대출을 통한 이자 소득도 증권사 입장에서는 주요 매출이다. 미래를 완벽하게 예언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니 주가에 대해 확신을 말하는 사람은 믿지 않는 게 좋다. 이런 기본을 알고 투자는 스스로 공부·분석해 결정해야 한다.
결국 확률적으로 수익률이 높다고 예상되는 곳에 돈을 투자하고 시간과 시장의 압박을 견뎌내며 수익을 기다리는 것, 이게 전문 투자자가 아닌 일반 투자자의 보편적 투자법일 것이다. 이상으로 ‘주식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다’에 대해 알아봤다. 6월에는 ‘요즘 해외주식 직구 시대’를 통해 미국 주식투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 한다.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