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연중기획
성공하는 창업은 시장이 만든다
서창수 순천향대 창업지원단장 2018년 08월호



창업을 하고 창업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로 동분서주하는 한 창업자에게서 들은 말이다. 국내와 해외의 다양한 전시회나 투자유치 발표회 등에 가보면 확연히 다른 두 가지 모습이 보인다고 한다. 국내 행사에 가면 거의 대부분의 행사진행이나 안내가 정부나 공공기관에 의해 이뤄지고 제공되는 정보도 정부의 지원제도에 대한 것이라고 한다. 대신 창업가들이 찾으려고 하는 분야별 전문가나 멘토 등은 잘 찾을 수가 없단다.
그러나 해외에 나가 보면 대부분의 행사장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창업전문회사나 전문 멘토들, 투자가 등이라는 것이다. 정부나 공공기관의 사람들이나 프로그램은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고 한다. 가만 생각해보니 필자의 경험도 정확히 그랬던 것 같다.

우리나라는 정부 주도의 창업지원체제이고 외국은 민간의 자발적 지원체제라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인터넷에서 창업정보를 찾으면 거의 대부분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창업지원에 관한 것이다. 세계 어느 나라의 정부 정책과 비교해봐도 자랑스럽다. 화끈하다. 그러나 몇 가지 문제가 있다.
먼저, 정부가 창업지원을 주도하면서 창업의 본질과 다르게 창업에 대한 오해가 크다. 창업이 잘되고 못되는 것이 마치 정부가 정책을 잘하고 못해서 그런 것으로 치부된다. 창업수치가 낮아지고 창업투자가 줄면 정부는 비상조치를 강구하고 추경을 하면서 창업을 활성화하겠다고 전면에 나선다. 민간 창업투자회사 사장들을 불러 모아 투자를 독려한다. 정작 창업시장이 위축되는 본질적인 요인은 다른 데 있는데도 말이다. 정부 지원금이 다른 곳으로 가는 원인이 되고 정부는 부담만 떠안는 꼴이 된다.
두 번째는 창업자들을 호도할 수 있다. 창업 후 사업화가 부진하고 매출창출이 안 되면 대부분은 아이템에 문제가 있거나 창업자 자신이 문제가 있는 경우다. 그러나 정부는 창업지원 시 엄격한 판단보다는 지원 실적에 중점을 둔다. 회수보다는 지원에 바쁘다. 정부의 지원을 받아도 아이템에 문제가 있는 것은 해결하기 어렵다. 심지어 지원받은 창업자조차도 지원금이 부족해서 실패했다고 정부를 탓한다. 창업자들이 자신의 문제를 정부 탓으로 돌리는 의존성을 키우고 있다.
세 번째는 정부는 민간만큼 창업을 알지 못한다. 창업자들의 이야기만 듣지 말고 시장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성공하는 창업은 시장이 만들지 창업자가 만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창업자가 아닌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 창업을 해서 큰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이 느껴지면 창업하지 말라고 창업금지령을 내려도 창업을 할 것이다. 정부에서 검증되지 않은 창업자를 아무리 지원해봐야 밑 빠진 독에 물붓기다. 정부가 창업자를 선별할 게 아니라 시장에 맡겨야 한다.
창업은 정부가 하는 것이 아니다. 정부는 창업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 직접 지원하지 말고 전문가를 양성해 전문가들이 선별하고 지원하도록 맡겨야 한다. 창업에 정부가 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부가 급해서 될 일이 아니다. 창업자들이 급해야 한다.

보기 과월호 보기
나라경제 인기 콘텐츠 많이 본 자료
확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