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경제배움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이슈
개인투자조합 결성 허용···내년부터는 벤처투자조합 참여도 가능
이상창 중소벤처기업부 투자회수관리과장 2018년 09월호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 제도’는 2016년 5월 「중소기업창업 지원법」에 법적 근거가 마련된 뒤 같은 해 11월부터 본격 시행됐다. 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창업기업을 발굴해 투자, 전문보육 등을 수행하는 ‘창업기획자’를 의미하는데, 등록 액셀러레이터가 되려면 자본금 1억원 이상, 전문인력 2인 이상과 독립적인 사무실 공간 등을 확보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하면 된다.
창업은 주로 아이디어와 초기단계 기술만을 가지고 시작해 사업화 과정에서 경험과 네트워크, 자본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실패과정으로 들어서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창업자의 부족한 네트워크, 자본 등을 보완해주는 액셀러레이터가 미국의 창업 생태계에서 등장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빠른 성장을 이끌 일원으로 주목받게 됐다. 미국에서 2005년부터 엔젤투자와 창업보육이 결합된 형태로 시작돼 전 세계로 확산된 액셀러레이터는 현재까지 189개 기관이 약 6,500개 기업을 보육 중에 있다.
우리나라도 민간 중심의 창업 생태계 조성 필요성을 인식해 선배 벤처, 엔젤투자자 등 민간역량을 활용하는 정책을 시작했으며, 액셀러레이터 제도가 시행된 이후 19개월 만인 2018년 6월 말 등록 액셀러레이터 100개를 돌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벤처 생태계를 한층 더 견고히 하기 위해 액셀러레이터에 대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펴고 있다.
첫째, 민간 주도형 기술창업 지원프로그램(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을 통해 액셀러레이터를 활용한 초기창업자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TIPS는 선배 벤처 등 민간 액셀러레이터가 선투자한 창업팀에 정부가 R&D, 사업화 등을 연계 지원하는 기술창업 프로그램으로 창업팀당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둘째, 액셀러레이터에 대한 규제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액셀러레이터에게 개인투자조합 결성을 허용했고, 내년부터는 벤처투자조합 참여를 허용해 창업보육뿐만 아니라 투자활동도 강화한다.
셋째, 액셀러레이터에 대한 세제지원도 확대한다. 액셀러레이터가 창업 벤처기업에 투자해 취득한 주식에 대해 양도차익 비과세와 배당소득에 대한 법인세 면세 혜택을 주고 있다. 또한 내년부터는 액셀러레이터가 개인투자조합을 통해 투자한 경우에 발생되는 주식 양도차익 등에 대해 비과세를 적용하고, 액셀러레이터가 개인투자조합에 제공하는 자산관리·운용용역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세 혜택도 주어진다.
넷째, 지난해 12월에 설립된 액셀러레이터협회를 중심으로 창업·벤처기업 대상의 투자설명회도 개최하고, 중국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액셀러레이터는 혁신 창업자를 발굴하고 투자해 성장을 지원하는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 정부는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과 민간 중심의 창업·벤처 생태계 조성을 통해 창업·벤처기업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액셀러레이터라는 선진형 창업자 육성제도가 본궤도에 오를 경우 세계시장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이 속속 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보기 과월호 보기
나라경제 인기 콘텐츠 많이 본 자료
확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