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이슈
같은 위기가 반복되지는 않는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 2023년 05월호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이후 최근 미국과 유럽 은행권의 위기감은 조금 잦아드는 듯하나 위험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그리고 미국 연준의 금리인하를 자극할 수 있어 오히려 호재라는 입장부터 과거 2008년 리먼 브라더스 파산으로 본격화된 글로벌 금융위기의 재현을 주장하는 입장까지 이번 위험에 대한 평가 스펙트럼이 매우 넓게 형성돼 있어 상황을 좀 정리해 볼 필요가 있다.

역대 은행위기들은 비슷해 보이지만 한   걸음 들어가서 보면 서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리먼 브라더스 파산과 SVB, 크레디트스위스은행 사건은 서로 다른 속성을 갖는다. 각 문제에 대해 한 축은 문제가 되는 투자자산의 가치 또는 신용도를 기준으로, 또 다른 축은 그 은행 또는 금융시스템이 유동성을 동원해 대응 가능한 규모인지를 기준으로 나눠 볼 수 있다. 

SVB의 경우는 보유하고 있는 자산의 절반 이상이 신용도가 가장 높은 미국 국채로 구성돼 있다. 가파른 금리인상으로 평가손(기업과 금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채권의 가격이 하락하거나 시가가 장부가격을 하회할 때 그 차액)이 크게 확대됨으로써 불안을 야기했지만 매몰되거나 없어지는 자산은 아니다. 그러나 이 대규모 평가손이 갑작스러운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를 야기했고 이 규모가 은행이 관리할 수 있는 규모를 넘어섬으로써 빠른 파산을 선언한 것이다. 

반면 크레디트스위스는 2021년 3월 영국 그린실캐피털 파산과 같은 해 4월 미국 아케고스캐피털 파산이라는 명백한 투자 실패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인데, 레버리지(차입) 규모가 크고 매우 공격적이었던 투자회사들의 성향을 감안하면 이 회사들에 투자한 자금은 회수하기 어려운 매몰비용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크레디트스위스는 SVB와 달리 상당한 규모의 유동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이라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손실은 대응 가능한 규모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이 점 때문에 크레디트스위스는 스위스 정부의 지원으로 스위스 최대 은행인 UBS에 전격 인수될 수 있었다.

2008년 파산한 리먼 브라더스의 경우는 이 두 은행 사례에서 부정적인 부분이 중첩된다. 금융상품의 기초가 되는 부동산 부분이 붕괴하기 시작했고 이 부동산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투자가 매우 높은 레버리지를 통해 이뤄짐에 따라, 문제가 된 투자자산 대부분이 부실자산으로 처리되며 매몰됐다. 그리고 서브프라임 모기지라는 파생상품을 통해 모기지기관과 여러 글로벌 금융기관이 서로 얽힌 투자 행태로 인해 자산규모 최상위에 있는 은행들마저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손실 규모가 커졌다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그뿐만 아니라 대응에서도 2008년과는 큰 차이를 보여준다. 우선 전격적인 합병 결정 등 정부의 대처가 매우 빠르고 적극적으로 이뤄졌을 뿐 아니라 연준도 새로운 유동성 지원책인 은행 기간대출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미국과 유럽 은행권의 대응능력이 크게 개선된 것도 고려할 사항이다. 2008년 금융위기를 겪고 나서 정책당국의 금융기관 건전성 기준이 높아짐에 따라 대형은행들의 기본자본비율(Tier 1)은 당시 7%대 중반에서 지난해 말 기준 14.9%로 크게 높아져 있다. 현금이나 지급준비금처럼 은행이 인출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유동성 자산 비중도 2008년 6% 선에서 현재는 19% 수준에 이른다.

현재 글로벌 금융시장의 기조적인 흐름은 이를 반영해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은행 간 자금흐름과 유동성 여건을 보여주는 지표인 리보-OIS 스프레드나 테드 스프레드 등은 2008년 금융위기나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때보다도 훨씬 낮은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안정적인 은행 간 자금지표는 은행권 자금흐름이 지난 리먼 브라더스 사태 때와는 달리 아직 정상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기 과월호 보기
나라경제 인기 콘텐츠 많이 본 자료
확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