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KDI 경제정보센터

ENG
  • Economic

    Information

    and Education

    Center

이슈
“부산은 세계박람회를 개최하기 위한 모든 것을 갖췄다”
채인택 전 『중앙일보』 국제전문기자 2023년 06월호

 
‘2030 부산 세계박람회(World EXPO)’ 유치 열기가 불붙고 있다. 지난 4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이 방한해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 현지를 실사하고 돌아가면서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오는 11월 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BIE 총회 때 170개 회원국의 표결로 최종 결정된다. 부산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 우크라이나의 항구도시 오데사 그리고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가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부산은 지난 4월 실사에서 시민들의 강력한 개최 의지, 바다와 철새 도래지인 을숙도 등 생태환경 보존 노력, 국제적인 교역도시이자 과학기술 및 산업의 중심지라는 미래지향적인 인프라 등에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는 평가다.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이 도착했던 항구로서 세계 유일의 유엔기념공원(유엔군 묘지)이 조성돼 있고, 피란민 도시였다는 역사성도 가점 요인이다. 

아울러 부산이 내세운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라는 주제와 ‘자연과의 지속 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의 장’이라는 3대 부제는 세계박람회의 꿈과 이상에 부합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BIE의 부산 실사가 끝난 직후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은 “실사단은 ‘부산이 세계박람회를 개최하기 위한 모든 것을 갖췄다’고 평가했다”며 “이것 이상의 호평은 없으며, 특히 시민들의 환대에 모두 200% 이상 만족하고 돌아갔다”고 자평했다.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전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우선 윤석열 대통령부터 국제무대에서 적극적인 유치 외교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정상회의와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 지난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부산을 적극적으로 소개했다. 다보스포럼 ‘한국의 밤’ 행사 등에서는 ‘부산 이니셔티브(한국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며 디지털 격차, 기후변화, 보건위기, 식량 문제 등 각국 수요에 기반한 맞춤형 국제협력을 추진하는 프로젝트)’를 알리기도 했다. 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에 그치지 않고 이를 계기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며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GPS; Global Pivotal State)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힌 셈이다.

중앙정부는 민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라는 대통령의 주문에 따라 국무총리 직속으로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여하는 정부 유치위원회를 설치했다. 지난해 5월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주관으로 10대 기업과 경제단체, 73개 지역상의 등이 참여해 민간 유치역량을 하나로 모을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도 출범했다. 민간위원회는 정부 유치위원회와 함께 ‘코리아 원팀’을 이뤄 유치 교섭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는 한국의 발전상과 국제적 위상 그리고 문화적 저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확산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우리 과학기술과 문화를 활용해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 산업구조 혁신을 비롯한 글로벌 과제를 해결할 열쇠를 전 세계와 함께 모색하게 될 것이다. 이는 지구촌 미래의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국제협력을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 잡을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다.
보기 과월호 보기
나라경제 인기 콘텐츠 많이 본 자료
확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