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16개 경제부처가 만드는
국내 유일의 경제 정책 정보지

나라경제

발행물

Now

트라우마 치유, 전문상담 통해 도움받자
나라경제 편집실 2020년 07월호
 


코로나 블루에 시달리고 있다면, 직장 내 괴롭힘, 범죄피해 등의 트라우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홀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지 말고 도움을 청해보자. 트라우마 유형별로 국가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정리해봤다.

재난 트라우마 회복
세월호 사고, 메르스, 경주·포항 지진 등 지난 몇 년간 국가적 재난상황을 겪으며 피해자들의 심리지원에 대한 국가의 역할이 강조됨에 따라 2018년 ‘국가트라우마센터’가 문을 열었다.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는 트라우마 회복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데 대표적으로 ‘트라우마 회복패키지’를 들 수 있다. 재난 경험자의 심리적 회복을 도울 수 있는 맞춤형 치료 프로그램으로 마음건강 검사 및 심박변이도 검사 등을 통해 심층 평가를 받은 후 1~6개월의 트라우마 회복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으며, 프로그램 종료 후 모니터링까지 진행된다(문의: ☎02–2204–1437~9).
이 외에도 찾아가는 재난 정신건강 서비스인 ‘안심버스’를 재난 발생 현장에 투입해 간단한 검사와 상담, 교육, 의료기기를 통한 안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재난 심리지원 핫라인(☎02–2204–0001)도 운영한다. 
한편 전국의 17개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와 시·군·구에서 운영하는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도 관련 심리상담을 무료로 받을 수 있으니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가까운 센터를 찾아보자.
직업적 트라우마 상담
중대산업재해, 동료의 자살,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성폭력 등 산업재해로 인한 직업적 트라우마를 겪는 노동자는 ‘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전국 8곳(광주, 대구, 인천, 대전, 경남, 부천, 경기서부, 경기동부)에서 운영 중이며, 심리검사·심리상담·심리교육·사후관리 등 전문상담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해당지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 문의하거나 심리상담 전용 핫라인(☎1588–6497), 홈페이지(www.otccmind.com)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범죄피해자 지원
살인, 강도, 강간, 상해, 방화 등 강력범죄로 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범죄피해 트라우마 통합지원기관 ‘스마일센터’의 문을 두드려보자. 스마일센터는 범죄피해자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상담·심리치유 프로그램과 신변보호를 위한 임시주거, 법률상담 등을 제공해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한다. 현재 송파(서울)·부산·인천·광주·대구·대전·춘천·전주·마포(서울)·수원·의정부·청주·울산·창원 등 14개소가 운영 중이며, 지원이 필요한 경우 경찰서, 검찰청, 범죄피해자지원법인 등을 통해 의뢰하거나 피해자 본인이 직접 신청할 수 있다(문의: ☎02–333–1295, www.resmile.or.kr).
국가폭력 피해자 치유
지난 5월 제주도에 ‘제주4.3트라우마센터’가 개소했다. 제주 4.3 사건 생존희생자와 유가족은 물론 기타 과거사 관련 피해자의 치유·재활을 담당하는 전문기관으로, 개인 심리상담 및 신체치유, 집단상담, 예술치유 프로그램, 방문형 트라우마 치유 재가서비스 등을 제공한다(문의: ☎064–721–4376).
로나19 스트레스 극복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적 방역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한국심리학회,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 등에서 무료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심리학회는 7월 31일까지 상담전화(☎070–5067–2619, 2819, 5719)를 통해 평일과 주말 9~21시까지 상담을 진행하며,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에서는 확진자 및 가족은 국가트라우마센터(☎02–2204–0001~2) 또는 영남권트라우마센터(☎055–270–2777), 격리자 및 일반인은 정신건강복지센터(☎1577–0199)를 통해 심리상담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KDI 경제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