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으로 건더뛰기

모바일 대메뉴명

KDI 경제정보센터

디지털 경제의 시대 우리가 알아야 할 모든것e경제정보리뷰

발행물 e경제정보리뷰 Editor’s Letter

Editor’s Letter

대세 트렌드 NFT가 궁금해!
KDI 경제정보센터 자료연구팀 2022년 01호
대세 트렌드 NFT가 궁금해!
 
지난 2021년 세계적인 영어사전 출판사인 영국 콜린스가 올해의 단어로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를 선정했습니다. 한해 동안 뉴스 속보나 소셜 미디어 등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유행어인 동시에 미술품 거래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창출하여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는데도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실제 영국 박물관(The British Museum), 러시아 에르미타주 미술관(The State Hermitage Museum) 등 세계 여러 국립 미술관에서는 이미 NFT 제작과 판매에 뛰어들었으며, 우리나라의 국립현대미술관도 올해부터 NFT 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조사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동영상-개념편]에서는 지난 2017년 라바랩스(Larva Labs)에서 발행한 ‘크립토펑크’ NFT 사례를 통해 개념과 특징을 살펴봅니다. 또한 디지털 예술품을 넘어 스포츠, 게임 아이템 거래 등을 중심으로 NFT가 활용되면서 NFT가 대세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이유를 짚어봤습니다.

최근에는 비즈니스와 실물 거래에 NFT를 접목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습니다. NFT로 가상세계 속 콘텐츠와 서비스를 소비하는 양상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데, 연예인의 굿즈, 음원, 가상세계 아바타가 대표적입니다. 또한, 부동산 계약서·등기부, 중고차 직거래 등의 실물자산에 대해서도 NFT를 발행하는 시스템을 실증하는 등 무궁무진한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동영상-일상생활편]에서는 가까운 미래, 우리가 접하게 될 NFT의 일상을 담아봤습니다. 디지털 자산이 확산되고 NFT 시장이 활짝 열리면서 우리가 마주하게 될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미리 느껴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많은 기업들이 NFT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이유는 NFT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NFT 조사기관 <논펀저블>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거래되는 NFT 자산의 규모는 2019년 6,200만 달러에서 2020년 약 2억 5,000만 달러로 4배 이상 증가하였고, 2021년 3·4분기에는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폭발적인 성장세와 함께 다양한 이슈들도 쏟아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NFT가 디지털 재화의 가치를 높인 건 분명하지만, 원본 작품 훼손을 통한 가치 창출, 거래 시 수반되는 탄소 배출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동영상-이슈편]에서는 거래과정에서 막대한 양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되는 환경문제를 비롯해 저작권과 소유권의 인식 부족, 방지 장치 미비 등으로 발생하는 분쟁과 고유 디지털값을 지닌다는 이유로 거액에 거래되는 상황 등을 소개합니다.

전문가들은 아직 NFT 시장이 초기 단계이다보니 기술적인 함정과 사기 가능성이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NFT가 바꿔놓을 미래 자산의 개념과 확장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동영상-대담편]에서는 NFT 부상요인을 비롯한 잠재력, 쟁점 등에 대한 전문가의 견해를 들어봤습니다. NFT의 현재를 평가하는 동시에 앞으로 NFT가 활용될 수 있는 분야에 대한 전망도 짚어봤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롭게 진화하며 발전하고 있는 NFT!
NFT가 다양한 산업으로 영토를 확장해 차세대 트렌드로 자리 잡을지, 아니면 일시적인 유행이나 투기대상으로 전락해 버릴지,
e-경제정보리뷰』를 통해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e-경제정보리뷰』 편집팀
 


 
KDI 경제정보센터